수저와 성경책 챙겨 이화장으로

조회수 1164

이승만은 4‧19가 일어나기 전까지 3‧15 부정선거가 얼마나 심각하게 사회를 뒤흔들고 있는지를 모르고 있었던 것 같다. 그는 4월 19일 화요일, 예정대로 오전 9시에 경무대 소회의실에서 대통령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부정을 보고서 항거하지 못하는 민족은 죽은 민족이야. 내가 그만두면 돼” 하고 하야를 선언했다.

1960년 4월 23일, 이승만은 서울대학병원에 입원해 있는 4·19 부상 학생들을 위문하러 갔다. 병실에 대통령이 들어서자 부상 학생들은 모두 대통령을 “할아버지” 하고 부르며 손을 잡고 얼싸안으며 눈물을 흘리는 바람에 병실은 온통 울음바다가 되었다. 병원에서 돌아온 이승만은 침통한 음성으로 “내가 맞아야 할 총알을 우리 소중한 애들이 맞았어…. 이 바보 같은 늙은 것이 맞았어야 할 그 총알을 말이야” 하며 비통해 했다. 그날 밤 대통령은 죄 없는 애들의 고통을 덜어주시고 자기를 벌해달라고 기도했다.

4월 27일 오후 이승만은 마지막으로 경무대 뒷산과 정원을 산책했다. 손때가 묻은 사랑하던 나무, 바위, 정자, 약수터와 마음속으로 작별을 하는 듯 시간이 꽤 오래 걸렸다. 그리고 다음날인 1960년 4월 28일, 대통령에서 하야하고 경무대를 떠나 사저인 이화장으로 돌아갔다. 이 대통령이 하야 직전 외무장관으로 임명해 과도정부 수반이 된 허정과 매카나기 주한 미국대사가 들어와 이사를 만류했다. 그러나 이승만은 고집을 꺾지 않았다.

“민주주의 국가에서 공직을 갖지 않은 사람이 국가 건물에 살 수는 없어. 내 집이 있으니 그리로 가야해.”

하야 당일 이승만 대통령은 “나는 하야했으니 관1호 차(대통령 전용 차량)를 타선 안 돼. 그러니 이화장까지 걸어가겠다”고 말했다. 장면, 윤치영 등 여러 사람이 경무대로 와서 대통령 전용 차량을 타고 가시라고 말렸다. 이 박사는 “인파에 밀려 걸어서는 갈 수도 없으니 타고 가야한다”는 강권에 고집을 꺾고 관1호 차의 번호판을 가리고서야 이날 오후 차에 올랐다.

연도에는 이 박사의 하야를 지켜보거나 배웅하려는 사람으로 인산인해였다. 효자동에서 중앙청까지는 그래도 괜찮았으나 거기서부터는 차도까지 사람으로 막혀 차가 달릴 수 없었다. 천천히 이화장으로 향하던 차는 몇 차례 정차해야 했다. 연도에 모인 시민 중에는 눈물을 흘리는 사람도 있고, 돈화문 앞에서는 “이 박사 만세”를 부르는 군중도 있었다. 침통한 얼굴에 입을 꽉 다문 할아버지의 눈에서는 눈물이 죽죽 흘렀다. 그러면서도 연신 손을 흔들어 시민들의 인사에 답례했다.

이승만 대통령이 도착하기 전부터 이화장 부근엔 인파가 넘치고 있었다. 대문 옆 담에는 “평안하시라 여생” “할아버지 만세!”라고 쓰여진 백지가 붙어있었다. 차에서 내린 이 대통령은 바로 문안으로 들어갔다. 곧 담 위에 올라와 시민들에게 손짓을 하며 “놀러들 오시오”라고 인사했다.

이승만이 대통령에서 하야하던 날의 정황을 영부인 프란체스카 여사는 다음과 같이 담담하게 기술하고 있다.

‘하야를 결심하자 나는 산책할 때 신던 헌 신발을 신겨드리고, 대통령의 수저와 아침마다 식탁에서 읽던 성경을 챙겨서 경무대를 나왔다. 걸어서 가겠다는 대통령이었지만 여러 사람의 만류로 차를 타게 되었다. 연도의 사람들은 눈물을 흘리며 손을 흔들어주었고, 이화장 앞에는 동네사람들과 시민들이 모여 대통령을 박수와 만세로 맞아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