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국가를 만년반석 위에 세우자"
- 제1대 대통령 취임사(1948년 7월 24일)



민족이 원하는 길을 따를 결심

관리자
2017-11-01
조회수 1517

민족이 원하는 길을 따를 결심

ㅡ국무총리 인준 부결에 대하여ㅡ


1948년 7월 29일

국무총리 임명을 국회에서 부인한 후에는 내가 물론 다른 인물을 임명하고 승인을 요청하는 것이 순서적일 것이다.


이 임명안을 제출한 후 당석에서 부결된 사실을 보면 그 속에 무슨 의결이 있어서 두 당이 각각 내용으로 자기당 사람이 아니면 투표부결에 부치자고 약속이 있는 것이니 만일 이러한 사실이 있다면 내가 국무총리를 몇 번 고쳐서 임명하드라도 자기들의 내정된 사람이 아니고는 다 부결되고 말 것이니 이 내용을 좀 알기 전에는 다시 임명하기를 원치 않으며 또 따라서 내가 이윤영씨를 임명한 이유를 몇 가지 설명한 것이 있으니 그 이유가 부적당한 것이 있다든지 또 그렇지 않으면 이윤영씨를 임명하는 것이 불가하다는 이유가 그보다 더 큰 것이라면 내가 알고자 이나 토론 한 번도 없이 부결에 부친다는 것은 나에게는 각오가 덜 되는 것이다.


가장 어려운 문제는 우리가 다 아는바와 같이 전민족의 다대수가 지금 현재 있는 정당이 정권을 잡게 되는 것을 원치 않는 바인데 그중 한 정당에 유력한 분으로 정권을 잡게 하면 서울 정치객측에서는 참여할는지도 모르지만 대다수동포의 의견은 낙망될 것이다. 독립촉성 국민회 간부들을 내가 몇 번 개조하여 보았는데 처음에는 모든 정당이 다 민족운동에 협의 진행하기를 목적하고 두 정당의 간부 인물로 국민회 책임을 맡게 하였더니 그 후 결과로는 각각 자기의 정당을 중요시하므로 민족운동을 해갈 수 없게 되었었다.


지금 국권건설이 초대정부에 있거늘 또 만들어 놓고야 앞길을 어떻게 할 수 있을 것인가 그러므로 적어도 국무총리 책임을 두 정당 중에 유력한 인물로 임명하자는 것이 민중이 바라는 바이요 또한 나의 뜻하는 것이므로 천사만고한 결과 이와 같이 한 것인데 국회에서 무슨 이유로던지 이분을 원하지 않는다면 내가 고집한다는 것은 아니나 국회 안에서 어떠한 인물을 지정해가지고 그분만을 섬기기로 활동하는 인사가 있는 것으로 우리가 아는 터이니 이것이 민족이 원하는 것인가 나의 주장하는 것이 민족이 원할 것인가를 알아서 그대로 따르기를 나는 결심한다.